메뉴 건너뛰기

알림마당

골재 NEWS

골재선별 세척 과정에서 발생하는 골재 슬러지(무기성오니)가 폐기물로 분류되어 있어

 

처리에 난항을 겪다 보니 불법을 자행할 수 밖에 없는 현행 처리제도에 골재 사업자들만 피해를 보고 있다.

 

현 폐기물관리법상 슬러지를 농경지 성토재로 재활용 할 수 있도록 분류하여 놓았으나

 

농지법에 가로 막혀 재활용의 길을 찾지 못하고 있다.

 

현행 페기법에는 시도지사의 승인을 얻어 제한적으로 재활용을 하도록 법제화 하였으나

 

일부 용인시. 화성시. 안성시등 수도권 일부 지역만 시조례로 재활용의 길을 터놓았을 뿐 이다.

 

이에 청주시에서도 슬러지 재활용 활성화를 위해 모래를 생산하는 사업자들이 모여 조례제정 추진위원회를 구성하여 

 

해당 지자체에 조례제정을 추진하기로 하고 연석회의를 가졌다.

 

도의회에서는 공청회, 간담회 등을 거쳐 조례제정을 위해 적극 검토하겠다는 의사를 보이고 있어

 

슬러지 재활용 제도에 한걸음 다가서고 있다.

 

위로